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김포시, DMC 신설노선 하반기 G버스 전환 및 M버스 추가정차 추진

기사승인 2020.07.03  14:51:29

공유
default_news_ad2

- 7.8일(수)부터 기존 M버스 마산역. 양곡터미널 추가정차 확대

김포시(시장 정하영)가 DMC를 연계한 직행좌석 노선을 G버스(경기급행)로 전환해 추진한다.

G(경기급행)버스는 기점부와 종점부에서 각각 8개 정류소까지 정차 가능했으나 최근 규정을 개정해 10개까지 정차가 가능해져 장기동 수변상가 인근 단지를 관통하는 직행좌석의 G버스 전환이 가능해졌다.

경기급행버스(G버스)는 수도권의 주요거점을 신속하게 연결해 출퇴근에 소요되는 시간을 단축하고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는 운송서비스의 질을 제공하는 광역교통수단으로 기존 G버스는 G6000(합정), G6001,G6003(당산)을 연계 중에 있다.

이번 DMC연결 노선은 총 8대로 김포구간에서 10개 정류소(마산역, 뉴고려병원, 센트럴자이, 모담마을 등)만 정차하고 제2자유로를 통해 DMC로 연결할 예정으로, 경기공공버스(준공영제)로 추진되며 8월중 입찰을 진행해 10월말 개통을 목표로 한다.

한편 M6427과 M6117노선은 올해 초 국토교통부에서 광역급행버스의 정차개수를 최대 8개까지 가능토록 관계법령을 개정함에 따라 오는 8일(수)부터 마산역과 양곡터미널에 추가정차 예정이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마산역 정류소는 역사 중심의 환승거점으로 인근주민의 대중교통 이용편의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윤상호 대표기자 jn250@naver.com

<저작권자 © 저널25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